본문으로 바로가기

2014년 11월 에콰도르에서 열린 어드벤쳐 레이싱 월드챔피언십(Adventure Racing World Championship) 대회에 참가한 스웨덴 팀 피크 퍼포먼스(Peak Performance).

 

지구상에서 가장 혹독한 지구력 스포츠로 알려진 극한의 이 게임은 등반, 바다 카약, 밀림과 정글 탐험, 산악자전거 등을 타고 700㎞를 달리는 이 게임에 참가하기 위해 팀 퍼포먼스는 수개월을 준비했습니다.

 

 

 

4명으로 구성된 피크 퍼포먼스팀의 리더인 미카엘 린드노드(Mikael Lindnord)는 경기 중 에너지를 보충하기 위해 잠시 쉴때 눈밭속에서 몸을 다친 에콰도르의 떠돌이개를 만나게 됩니다. 이 떠돌이 개에게 미트볼 통조림을 준게 계기가 되어 경기내내 이 떠돌이개가 피크 퍼포먼스 팀을 따라다니게 됩니다.

 

 

 

때론 진흙밭에 빠지기도 하고 팀이 카약을 타고 바다로 나가려할때 바다로 뛰어들어 린드노드가 태울때까지 옆에서 같이 바다를 수영하기도 했습니다. 무려 100마일을 함께 말이죠. 이때 린드노드와 이 떠돌이 개 사이에는 깊은 유대감이 생기게 됩니다.

 

 

픽 퍼포먼스팀은 이 경기에서 비록 메달을 얻진 못했지만 경기내내 함께 한 이 떠돌이 개와 함께 골인했고 세계는 이들을 주목했습니다.  이 떠돌이 개를 린드노드는 영국의 아서 경의 이름을 따 아서(Arthur)라 이름을 짓고 입양하게 되죠. 트위터로 모금 캠페인을 벌였고 에콰도르 사회부장관의 도움과 스웨덴 농업위원회의 허가를 받아 입양하기에 이릅니다.

 

스웨덴으로 데리고 와서도 120일동안 병원에서 크고 작은 치료를 받으면서 갇혀있어야 했다고 합니다. 이때 아서의 나이는 7살.

 

 

 

2015년 5월 아서는 글로벌 자선 경기인 '에콰도르 길 잃은 개 아서' 경기에서 Wings for Life World Run팀과 함께 했고 이 팀은 나중에 Arthur's Foundation이란 자선단체를 설립해 활동합니다. 에콰도르와 스웨덴의 유기견들을 구제하는 활동을 하게 되죠.

 

 

현재 파라마운트에서 아서와 린드노드의 실화를 바탕으로 아서 더 킹(Arthur the King)이란 영화를 제작 중에 있으며 린드노드역의 주연배우는 마크 월버그(Mark Wahlberg)가 내정되었습니다.

 

 

 

현재 아서는 스웨덴에서 린드로드의 가족과 행복한 시간과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린드노드 가족과 아서의 행복을 빌며...  : )

 

*미카엘 린드노드(Mikael Lindnard) 인스타그램 :

https://instagram.com/mikaellindnord/

 

로그인 • Instagram

 

www.instagram.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