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기서 아이유의 밤편지 다시 한번 들어봐야죠.

 

 

 

이 밤 그날의 반딧불을
당신의 창 가까이 보낼게요
음 사랑한다는 말이에요
나 우리의 첫 입맞춤을 떠올려
그럼 언제든 눈을 감고
음 가장 먼 곳으로 가요
난 파도가 머물던
모래 위에 적힌 글씨처럼
그대가 멀리
사라져 버릴 것 같아
늘 그리워 그리워
여기 내 마음속에
모든 말을
다 꺼내어 줄 순 없지만
사랑한다는 말이에요
어떻게 나에게
그대란 행운이 온 걸까
지금 우리 함께 있다면
아 얼마나 좋을까요
난 파도가 머물던
모래 위에 적힌 글씨처럼…

 

 

 

이 좋은 노래를 아이유 앨범에 못 실을뻔 했다니....

 

 

참고로 밤편지의 작곡가인 김제휘씨는 만17세에 데뷔했는데 국내 최연소 작곡가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습니다.

슈퍼스타K5 출신이기도 하죠.

김제휘씨가 부른 밤편지도 느낌이 좋으니 한번 감상해 보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