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두 얼굴…3년간 50번 넘게 자원봉사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713450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두 얼굴…3년간 50번 넘게 자원봉사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여성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씨는 자원봉사를 하며 성실하다는 평가까지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4일 조씨가 활동했던 인천 모 비정부기구 봉사단체에 따르면 그는 2017년 10월 군대 동기인 친구와 함께 이 단체를 찾았습니다.

news.sbs.co.kr

2018년 12월부터 텔레그램 박사방을 운영해 왔다고 하는 가해자 25세 조주빈이라고 합니다.

그동안 봉사활동도 꾸준하게 해왔구요. 

사람은 정말 모를 일입니다.

범죄가 더욱 속속들이 밝혀져서 엄중한 처벌을 받기를 ..

그러나 아무리 처벌 받는다고 한들 피해자들의 고통은 하나도 감소되지 않을 겁니다.

 

 

조금 더 자세한 신상은 내일(25일) 경찰에서 공개하기로 했으니 그때 자세하게 공개하기로 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